미안

똥같은 생각들 2017.04.20 23:20

난 항상 매번, 모든 것을 미뤄왔다.

지금도, 미뤄오고 있다.

다가오는 것이 의아하고, 또 좋아 관계를 시작했다가

아닌 듯 하여, 바로 끊어내지 못하고 자연스레 끊어지길 바라고

관계를 지속하며, 조금씩 관계를 내 스스로 끊어내고 있었다.

그런데 갑작스레 조금씩, 나에게 다가온다.

이미 끝냈고, 끊어낼 준비를 했고, 끊어내고 있는 나에게

너가 조금씩 다가온다. 끈을 다시 묶는다.

이미 끊어내고 있던 나에게, 묶는 모습을 보여준다.

내 착각일까,

그저 이렇게 자연스레 끊어지면서, 친구로 남거나

잊혀지길 바랐는데


문득 다시

내가 미뤄온 모든 것이 떠오른다.

그 모든 무게가, 날 짓누른다.

난 그저 서 있다. 앉아 있다. 누워 있다. 눌려 있다.

미안하다. 이런 못난 나라서

posted by 꿈꾸는 까마귀